photo.jpg

 

東京の合唱 도쿄의 합창 ★★★
감독 : 오즈 야스지로 小津安二郞
imdb

<태어나긴 했지만...>급의 코미디를 기대하고 갔습니다만, 그다지 재밌지 않군요. 아, 이상할까요. 70년도 지난 무성영화를 재미를 기대하며 보러간다는 건? 하지만, <태어나긴 했지만...>은 놀랄만큼 재밌고 웃겼거든요.

오즈 야스지로의 초기영화들은 본 것이 거의 없어서 잘은 모르지만, 5,60년대 영화와 비교해보면 경기불황이나 실업같은, 상당히 현실적인 소재를 다루고 있다는 점이 색다르다고 생각되었습니다. 가령 <오하요>같은 영화처럼, 새로이 보급되는 문명의 이기에 대해 부정적인 시선을 던진 영화도 없지 않았지만 어디까지나 에두르는 방식의 비판이었지요.

하지만 이 영화는 '정의'를 지키려다 졸지에 실업자가 되고 재취직이 어려워 나름의 곤경에 처하는 한 가장의 얘기를 하며 좀 더 직접적으로 당대의 현실을 반영합니다. 하지만 오즈 야스지로의 현실인식이 신랄하다든지 과격할 정도로 비판적이라든지 그런 건 아닌 거 같아요. 가령 갑자기 영어선생으로 취직이 되는 결말은 뜬금없더군요. 하긴 누가 오즈 야스지로의 영화에서 암울한 비젼을 보고 싶어하겠어요/했겠어요.

여튼 그닥 재미없었습니다.    (2005·12·19 21:56)


아래는 영화제 소개글.


TITLE (K)  도쿄의 합창
 
TITLE (E)  Tokyo Chorus
 
TITLE (O)  東京の合唱
 
DIRECTOR  오즈 야스지로 小津安二郞   Ozu Yasujiro
 
ADDITION  1931 | 35mm  | 91min  | 일본  | b&w 무성영화  

출연: 오카다 도키히고, 스가와라 히데오, 야구모 에미코, 이치무라 미츠오, 다카미네 히데코

기타무라 고마츠의 소설을 노다 코고가 각색한 오즈 야스지로의 초기 걸작. 직장을 잃은 기혼 샐러리맨에 관한 진지한 코미디로, 주인공이 다른 직업을 구하기 위해 거리를 헤매면서 겪는 뼈저린 불운들을 코믹하게 보여주고 있다. 사회에 대한 진지한 비판의식과 함께, 비극적인 소재로 훌륭한 희극을 만들어낸 오즈의 능력을 탁월하게 보여주는 작품.  

 

신고
« PREV : 1 : ··· : 357 : 358 : 359 : 360 : 361 : 362 : 363 : 364 : 365 : ··· : 37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