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이 영화를 최적의 조건에서 감상했습니다. 관객이 저말고는 아무도 없는, 12시 25분에 시작하는 심야상영으로 보았거든요.

 

전 겁도 꽤 많아, 영화를 혼자 봐야한다는 사실을 알아채곤 한참 망설였습니다. 그냥 집에 돌아갈까... 결국 뭔가 자신을 '단련'하자는 각오로 보았습니다.

 

근데 괜한 걱정이었어요. <파라노말 액티비티>는 굉장히 안 무서운 영화였거든요.

 

영화 내용에 과도하게 감정이입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줄곧 "저건 영화야."라며 자기암시를 했던 때문일까요. 뻔한 트릭과 단순한 설정, 평범한 연기, ... 밤 열두시에 큰 극장에서 혼자 봐도 될만큼 심심한 영화였어요...

 

 

라고 말하면 뻥일지도 모르겠군요. 마지막 10분쯤을 위해 존재하는 영화인만큼 마지막 시퀀스는 꽤 으시시합니다. 하지만 스필버그가 바꿔놓은 극장판 엔딩은 너무 전형적이어서 한심한 느낌이더군요. 동영상 파일로 확인한 오리지널 엔딩이 훨씬 그럴듯합니다.

 

 

 


 

 

 

여튼 대체로 실망인 영화였습니다.

 

 

아... 졸라 오랜만의 낙서였습니다. 사는게 바쁘다보니 영화도 거의 못 보내요. 아직 <아바타>도 못봤어요...

 

Paranormal Activity 파라노말 액티비티 ★★★

Director : Oren Peli

imdb

 

 

 (2010.02.02)

 

 

신고
« PREV : 1 : 2 : 3 : 4 : 5 : 6 : 7 : ··· : 37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