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고70 ★★★☆

Posted 2013.07.23 02:40
감독 : 최호
naver


<고고70>의 주인공은 70년대 활동했던 ''데블스''라는 실제 밴드입니다. 미미(신민아 분)가 이끄는 ''와일드걸 즈''도 ''와일드캣츠''라는 댄스팀을 모델로 했다고 하구요. 하지만 <고고70>은 실제 사건의 재현이나 당대의 정확한 고증에 크게 구애받지 않습니다. 등장인물들에 대한 설정도 실제와 차이가 있어요. 와일드캣츠는 영화에서 묘사한 것처럼 데블스와 함께 탄생한 것이 아니라 이미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었나봐요. 미미는 기지촌 술집 부엌데기 출신에 상규(조승우 분)에게 몸과 마음을 바치며 졸졸 쫓아다니는 것으로 묘사되는데, 실제로는 영화속에서 현란한 코믹 연기를 보여주시는 음악기자 이병욱( 이성민 분)과 결혼하였고 지금은 불교계열의 종교단체에서 활동도 하고 있다는군요. (둘 사이의 아들이 드렁큰 타이거의 타이거 JK라고 합니다.) 당사자들은 <고고70>에서 자신들이 묘사되는 방식을 엄청난 모욕으로 받아들이나본데, 그거야 제작자들과 해결할 문제죠. 분명한 건 영화를 본 관객이라면 그때그시절 ''악사''들에 대한 관심과 나름의 존경이 생길 거라는 점입니다.

<고고70>은 뉴스릴 등을 사용해 암울했던 시대묘사에 많은 공을 들입니다. 유신독재 시대 젊은이들이 느꼈을 답답함 이나 절망감은 충분히 상상이 가고 다른 영화에서도 많이 다루어졌지요. 하지만 그 답답함이 가령 막걸리집에서의 넋두리가 아니라 고고클럽이나 록 그룹의 공연장에서의 열기로 해소되었다고 본격적으로 주장하는 영화는 <고고70> 이전에 본 적이 없는 것 같아요. 당시의 클럽문화나 록 씬에 대한 묘사가 얼마나 정확한지 알 수 없지만, <고고70>은 당시의 젊은이들을 새로운 관점에서 바라보게 만들었고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의미있는 시도였다고 생각합니다.

<고고70>은 단순명쾌합니다. 어 두운 시대에 온몸으로 저항하며 공연을 펼치는 밴드의 모습이 예측가능한 수순을 밟으며 묘사됩니다. 비천한 출발, 갑작스런 성공, 밴드 멤버간의 불화, 좌절, 의기투합, 마지막을 수놓는 화끈한 공연. 등장인물들에 대한 묘사도 피상적이에요. 시대의 상 처는 갖고 있지만  그때문에 고민하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가령 상규가 입영통지서를 불태운 것은 한창 물이 오른 자신의 음악을 포기할 수 없어서지 체제에 대한 저항 때문은 아닌 듯합니다. 아버지는 빨갱이였고 그때문에 어머니는 고생고생하다가 돌아 가셨다는 비극적인 가족사에도 불구하고 말이죠.

물론 시대의 아픔에 예민해야만 락커의 자격이 있는 주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유신독재의 시대에는 ''신나게 노는 것'' 이상의 저항은 불가능했을지도 모르구요. <고고70>의 포부도 신나는 공연 을 보여주는 것 이상은 아니었을 거에요. 그런 의미에서 <고고70>은 <
도어즈>보단 <볼륨을 높여라>나 <풋루스>에 가까운 영화입니다. 하지만 일종의 동화였던 <볼륨을...>와 달리 <고고70>은 상당한 호소력을 갖고 있어요. 숨막힐 듯한 시대를 탈출하고 싶어하는 젊은이들의 몸짓에서 필사적이라 할만한 절박함이 느껴지거든요. 그리고 그 절박함에는 부인할 수 없는 현재성이 느껴집니다. 물론 70년대와 오늘날의 상황은 많은 차이가 있지만 그렇다고 본질적으로 다르지도 않은 것 같아요. 대중의 평화로운 의사표현을 물대포와 폭력진압으로 억누르고, 젊은이들의 가장 강력한 의사소통의 도구인 인터넷에 재갈을 물리려 하고, 취업은 안 되고,... 오늘날의 젊은이들이 70년대와 크게 다른 세상에 살고 있을까요? 독재체제 구축1) 에 공을 들이시고 토목경제의 유효성을 아직도 신봉하시고 홍대클럽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하셨던 경력이 있는 지금 그 새끼랑 박정희가 겹쳐보이는 건 단순한 ''오해''일 뿐인가요?

런닝타임의 반 정도는 차지하는 공연 장면은 <고고70>의 가 장 큰 볼거리입니다. 각종 필터와 많은 카메라를 이용하여 찍은 공연 장면들은 그 열기와 현장감이 확실히 전달됩니다. 조승우의 노래실력이야 말할 것도 없고 음악 자체도 엄청 신났어요. 극장이 아니라 집에서 DVD 등으로 혼자 봤다면 아마 저역시 신나 게 고고댄스를 추었을 겁니다.

신민아는 캐릭터 자체가 비현실적이고 바보같은데다가 연기도 좀 아슬아슬하더군요. 예, 압니다. 이쁘고 잘 빠졌죠. 그녀가 춤출 때는 저도 아무런 불만이 없었어요. 

록 매니아들이 좋아하는 구호가 있죠. "One great rock show can change the world". 과연 그럴까요? 밤새 고고댄스를 추다 새벽 4시, 통금이 해제된 시간에 거리를 나선 젊은이들이 느꼈을 해방감은 그네들이 정치적 입장을 형성하고 실천하는 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을까요? 설마 그럴리가요. 박정희의 사고가 좀 더 유연해서 청년들의 문화적 욕구에 조금이나마 숨통을 틔워놓았다면, 정권 연장까지는 몰라도 적어도 지금보다 더 긍정적인 평가를 받지 않았을까요? 세월이 흘러도 그 유효성에 의심의 여지가 없는 3S 정책, 29만원씨는 정녕 똑똑한 사람이에요.

영화는 대구 근처 왜관에 위치한 기지촌의 묘사로 시작됩니다. 미군들이 양공주를 옆에 끼고 돌아댕기지요. 예전엔 저런 장면에 매우 불쾌한 기분이 되었는데 이번엔 안 그렇더군요. 권력있고 재력있는 남자 주위에 여자가 모이는 건 술집에서만 통용되는 규칙이 아니란 걸 이젠 저도 받아들일 수 있게 되었으니까요. 이건 여성에 대한 비하가 아닙니다. 당연히 그래야지요. 능력도 비젼도 없는 남자곁에 있어서 뭐 어쩌겠다는 겁니까? 그러다 혹 애새끼라도 생기면? 이화여대 등록금이 거의 900만원이라는데.

(2008.10.22)

신고

Mirrors 미러 ★★★

Posted 2013.07.23 02:39
Mirrors 미러 ★★★
Director:Alexandre Aja
naver    imdb

고어씬이 흔해빠진 요즘이고 보니 이젠 어디까지 보여주느냐보다 얼마나 창조적으로 보여주느냐가 관건이 되었습니다. 그런 관점에서 <미러>의 고어씬은 성공적입니다. 무지 잔인하다는 소문과 달리 <미러>에서 고어씬은 단 두 번뿐입니다.(부검하느라 내장을 헤집는 씬을 뺀다면 말이죠.) 깨진 유리로 자기 목을 긋고, 자기 손으로 턱을 잡아당겨 입이 찢어져 죽는 게 다 거든요. 영화 설정상 악령에 의한 것이긴 하지만, 自害의 방식으로 이루어진다는 점이 참신하군요. 리얼한 묘사가 무척 징그럽기도 하구요. 저 두 씬만으로도 고어팬들을 만족시키기에 충분했을 겁니다.

공포영화로서도 꽤 만족스럽습니다. 화재로 인해 폐허가 되버린 오래된 백화점의 분위기도 근사하고, 거울 혹은 반사라는 소재도 잘 활용되었습니다. 스피디한 전개에, 등장인물들의 행동들도 다른 공포영화에 비하면 덜 바보같구요. 하지만 영화의 결말부가 영 아니네요. 설득력도 없고 이 모든 사태들이 제대로 설명되지도 않아요. 난데없이 등장하는 괴물도 어이없구요. 벤이 어떻게 해서 거울 저쪽의 세상으로 넘어가게 되었는지도 이해가 안 되는군요. 마무리만 좋았다면 꽤 높이 평가받는 공포영화가 되었을텐데, 안타깝군요.

영화 결말부의 엉성함을 제외한다면 <미러>는 근사한 호러물입니다. 엄마역의 Paula Patton의 볼륨감 넘치는 몸매도 예술이었습니다. 영화 후반부 내내 물에 젖어 브래지어가 훤히 보이는 옷차림으로 돌아댕기게 설정한 것은 참으로 탁월한 선택이라고 생각합니다.

(2008.09.27)

신고
Hellboy 2: The Golden Army 헬보이 2 : 골든 아미 ★★★★
Director:Guillermo del Toro
imdb    naver

부끄럽스니다... 영화 또 봤습니다... 제가 그렇죠 뭐.

모국에서 뛰어난 재능을 보인 감독들이 미국으로 건너간 뒤 자본의 무게에 치여 실망스런 작품을 내놓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Guillermo del Toro의 <헬보이2>는 그 반대입니다. 헐리웃의 막대한 자본과 감독의 상상력이 성공적으로 결합하여 놀라운 수준의 비주얼을 만들어냈습니다. 단언컨대 <헬보이2>는 지금 이시점에 우리에게 가장 창조적이고 환상적인 시각체험을 선사하는 영화일 것입니다. 

제가 원체 크리처가 나오는 영화를 좋아하기도 하지만, 크리처물로서 <헬보이2>는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비교할만한 영화가 없어요. Guillermo del Toro의 크리처는 정교한 수작업의 느낌이 강한데, 그 때문에 더욱 현실적인 존재처럼 느껴집니다. The Angel of Death도 대부분이 CG가 아니라 수작업으로 창조된 크리처라고 하는데, 피규어가 있다면 전 아마 사고싶어 미쳐버릴거에요. 일리먼트라는 식물괴물(?)이 죽음을 맞이하는 장면의 시적인 아름다움은 입을 다물지 못하게 하구요. Golden Army의 압도적인 존재감이나 크롤 시장을 가득 메운 크리처들의 향연도 즐겁습니다.

헬보이야 원래 매력이 철철 넘치는 캐릭터이지만, 에이브나 누아다 왕자의 매력 역시 만만치 않습니다. 누아다 왕자는 딱히 악당이라고 규정 지을 수 없는 게, 그의 분노의 이유와 Golden Army를 되살리려는 명분에 충분한 설득력이 있거든요. 반면 헬보이는 자신의 존재방식에 대해 고민이 부족한데-누아다 왕자의 질문처럼 도대체 악마인 주제에 왜 그다지도 이기적이고 파괴적인 인간의 편이 되어 싸우냔 말이에요-, 원래 실존적 고민과는 거리가 먼 캐릭터이기도 하지만, The Angel of Death의 불길한 예언대로, 아마도 시리즈의 다음편에선 좀더 진지하게 다뤄질거라 기대합니다. 그럴려면 무지 오래 기다려야겠지요. 저로선 호빗의 이전 사연보다 헬보이의 다음 사연이 더 궁금한데 말이죠.

<헬보이2>는 비주얼의 창조성이라는 측면에서 최고수준에 도달한 영화입니다. 그리고 그 창조성은 상당부분 막대한 자본을 통해서만 실현가능한 것이었구요.(가령 헬보이와 누아다 왕자가 최후의 결투를 벌이는 톱니바퀴 궁전도 CG가 아니라 올림픽 경기장에 지어진 실제 세트라고 합니다.) <헬보이2>의 완성도가 가령 <판의 미로>나 멕시코/스페인 시절 영화와 다른 종류의 것이라 해서 폄하할 필요는 없어요. 헬보이의 세계는 헐리웃의 자본이 아니었다면 만들어질 수 없었을 종류의 것이고, Guillermo del Toro는 자신의 명성에 부끄럽지 않은 결과물을 만들어냈으니까요. 어쨌거나 <헬보이2>는 누가봐도 Guillermo del Toro의 영화이고 Guillermo del Toro 이외에는 누구도 만들 수 없는 영화라는 건 분명하잖아요? (2008.09.27)


 

신고

Ella Enchanted 엘라 인챈티드 ★★★☆
Director:Tommy O'Haver
imdb    naver

<엘라 인챈티드>는 정치적 올바름의 원칙을 꽤 진지하게 선언합니다. 단지 구색맞추기로 낑궈넣었다고 보기에는 영화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편이에요. 영화는 종족이 다르다는 이유로 오우거, 거인족, 엘프를 박해하고 노예처럼 부리는 왕정국가를 배경으로 합니다. 주인공 엘라는 다른 종족에 대한 노동력 착취와 그들에 대한 차별을 정당화하는 법령들에 분개하며 시위도 하고 책임감없는 왕자를 정치적으로 각성시키기도 합니다. 결국 평범한 여자가 왕자와 결혼하는 신데렐라 스토리입니다만 이정도 영화라면 제 여자 조카들한테도 거리낌없이 추천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역시 저같은 아저씨를 대상으로 한 영화는 아닙니다. 물론 저도 알고 있었구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엘라 인챈티드>를 본 이유는 당연히 Anne Hathaway을 때문이었지요. 눈크고 입크고 가슴크고, 여튼간에 환상적으로 아름다운 Anne Hathaway는 <엘라 인챈티드>에서도 여지없이 자신의 매력을 드러냅니다. 저같은 아저씨는 그냥 침 질질 흘리며 넋을 잃고 쳐다보게 되요. 거인들의 술집에 가서 <Somebody to Love>를 부르는 장면이 백미인데, 얼굴도 이쁜 것이 어쩜 노래도 잘할까요? (엔딩크레딧을 확인해보니 Anne Hathaway 본인이 부른 노래 맞더군요)

이쁜여배우가 나오는 즐거운 영화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성별이나 연령과 관계없이 저처럼 만족하실 거에요.  (2008.09.23)

신고

A mi madre le gustan las mujeres 엄마는 여자를 좋아해 ★★★
Daniela Féjerman & Inés París
imdb    naver   

<엄마는 여자를 좋아해>의 주인공은 중년이 넘어서야 자신의 레즈비언임을 깨닫게 된 엄마도 아니고, 젊고 아름다운 엄마의 애인도 아닙니다. 둘째딸 엘비라, 정확하게는 엘비라를 연기하는 Leonor Watling가 주인공이에요. 영화는 엄마의 늦바람을 핑계삼아 Leonor Watling의 아름다운 얼굴과 딱 귀여울만한 수준의 히스테리를 영화내내 전시합니다. <그녀에게>에서 그녀가 연기한 Alicia를 황홀해하며 보았던 저로서는, 영화의 중심이 Leonor Watling에 심하게 쏠려있다는 점에 의아해 하면서도 역시 만족스러웠어요. 예쁘고 몸매도 환상인-아, 그 풍만한 가슴이라니...- 여배우를 보는 일은 언제나 즐거운 일이잖아요. 엔딩크레딧이 올라가기 직전 '부모님에게 바친다'는 글이 화면에 뜨는걸 보면 저 두 여감독들(이겠지요?)에게도 뭔가 사연이 있는 것 같은데, 그들이 애초에 원했던 것도 Leonor Watling 전시회 같은 영화였을까요?

소재의 선정성에도 불구하고 영화속 인물들의 갈등은 그리 심하지 않습니다. 딸들이 엄마의 젊은 애인을 쫓아내려고 맘먹은 것도 엄마가 레즈비언이라는 사실을 받아들일 수 없어서라기보다 엄마의 재산에 대한 위기감 때문이었어요. 이혼한 남편은 지식인답게 사포를 예를 들며 동성애가 역사적으로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받아들이구요. 스페인이 동성애에 대해 이처럼 관대한 사회인가요? 카톨릭 전통이 강하다고 알고 있고, 영화 후반부 천주교 신부의 뜨악한 표정을 보면 딱히 그런 것같지도 않은데 말이에요. 아무튼 연령이나 성정체성, 결혼제도 같은 것에 구애되거나 참견받지 않고 자유롭게 사랑하고 인생을 즐기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은 유쾌한 경험이었습니다. 요즘 제철만난 기독교 신자들이 보면 혀를 차실 일이겠지만 말이에요. 빌어먹을 기독교.

딸이 엄마의 애인의 오빠와 사랑에 빠지고, 엄마의 애인이 (불법 이민자 추방을 피하기 위해) 딸의 애인과 결혼을 해도 모두가 행복하기만 하다면 도대체 뭐가 문제란 말입니까?

신고

2008년 Cocteau 의 Best Movies

Posted 2013.07.23 02:38

2001년부터 매해 해오던 짓을 올해도 합니다.

2008년은 아직 몇 달 남았지만, 내년 8월 2차시험이 끝날 때까진 영화를 보지 말아야지, 그런 다짐의 증거로 미리 리스트를 만들어 보았어요.



* 2008년에 본 영화 중에 가장 맘에 들었던 10편

1. No Country for Old Men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2. Orfanato, El 오퍼나지-비밀의 계단

3. 萌の朱雀 수자쿠

4. Sicko 식코

5. The Dark Knight 다크 나이트

6. WALL·E 월-E

7. Mamma Mia! 맘마 미아!

8. Collateral 콜래트럴

9. Be Kind Rewind 비 카인드 리와인드

10. Death Proof 데쓰 프루프

(2008.09.16)



 

신고

그동안 본 영화들 (2008.098~09)

Posted 2013.07.23 02:37

1. Sex And The City 섹스 앤 더 시티 ★★★
naver

2. 大事件 대사건 ★★★☆
naver

3. 神擊大道, 情聖 신격대도 ★★★
naver

4. 整蠱專家 정고전가 ★★★
naver

5. 幸運一條龍 럭키가이 ★★★☆
naver

6. 審死官 심사관 ★★★☆
naver

7. 審死官續集 - 濟公 심사관 2 - 제공 ★★
naver

8. 大內密採 零零發 007 북경특급 2 ★★★☆
naver

9. 國産凌凌漆 007 북경특급 ★★★☆
naver

10. 神探 매드 디텍티브 ★★★☆
naver

11. Stuck 스턱 ★★★☆
naver

12. Earth 지구 ★★★☆
naver

어머니와 함께...

13. Kung Fu Panda 쿵푸팬더 ★★★☆
Directors:Mark Osborne & John Stevenson
imdb    naver

14. 강철중: 공공의 적 1-1 ★★★☆
감독 : 강우석
naver

<강철중: 공공의 적 1-1>에 이러저러한 꼬투리를 잡는 건 무척 쉬운 일일 겁니다. 하지만 전 전혀 그러고 싶은 마음이 안 생기는군요. 어쨌거나 재밌었거든요. 강철중 다음 편도 기대합니다.

신고

長江7號: CJ7 장강7호 ★★★☆

Posted 2013.07.23 02:36
長江7號: CJ7 장강7호 ★★★☆
감독 : 주성치
naver 

주성치의 팬의 입장으로선 <장강7호>는 분명 실망인 영화일 것입니다. 주성치의 영화임이 곳곳에 드러나긴 하지만, 전체적으로 어린이용 영화라는 인상을 지우기 힘듭니다. 하지만 어린이들이 보기에도 좀 부적절할지 모르겠네요. 주성치의 가난은 마냥 웃고 즐기기에는 너무 비참하고 장강7호에 대한 육체적 학대는 너무 잔인하며 주성치의 죽음은 너무 슬픕니다. 초등학교 3학년인 조카녀석은 이 영화보고 엉엉 소리내며 통곡을 하더군요. 저도 코끝이 찡~한게 거의 울뻔했어요. 제가 미쳤나 봅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영화는 재밌었고, 장우기는 가슴이 짠~할 정도로 아름다웠기 때문에, 뭐 이정도면 만족.

치파오는 정말 섹시한 의상이군요. 기모노만큼이나. 한복은 그게 뭐야.

(2008.09.06)

신고

Mamma Mia! 맘마 미아! ★★★★

Posted 2013.07.23 02:36

Mamma Mia! 맘마 미아! ★★★★
Director:Phyllida Lloyd
naver    imdb


춤추고 노래하고 사랑하라!

아! 인생은 아름답고 사랑은 감미로운 것이로군요! 이렇게 신나는 영화는 또 몇년만인지.

아바의 음악은... 인류의 위대한 문화유산입니다. 영화 다 보고 나면 아바의 CD가 사고 싶어 미칠 지경이 되실거에요.

Pierce Brosnan와 Meryl Streep은 메릴쪽이 너무 늙어서 어색하다 싶었는데, 실제로 둘 나이차이는 네살밖에 안나는군요. 메릴쪽이 나이에 비해 너무 늙수그레해 보였던 겁니다. 여배우로서 그렇다는 거지, 저게 정상적인 노화겠지요? Pierce Brosnan의 노래는... 안스러울 정도에요.

소피를 연기한 Amanda Seyfried이 웨딩드레스를 입고 거울앞에 선 모습은 여신이 따로 없었습니다. 저렇게 아름다운 신부라니... 표정은 또 얼마나 풍부한지. 사랑스러워서 어쩔줄 모르겠더군요.  (2008.09.05)

 

 

 

 

 

 


신고

Payback: Straight Up - The Director's Cut 페이백 ★★★☆
Director:Brian Helgeland
naver    imdb


제가 본 건 2006년에 출시된 director's cut 인데, 극장판과 후반 15분 정도가 다르다고 하는군요.

멜 깁슨이 뼛속까지 개자식인 이미지는 아니라서 캐릭터에 몰입하기 쉽지 않았습니다만 무척 흥미로운 영화였어요. 작은 돈에 집착하는 저 맹목, 어딘가 낯이 익다 싶었는데, <포인트 블랭크>의 리메이크였군요. 결말이 너무 달라서 알아차리지 못했습니다. 극장판의 결말은 <포인트 블랭크>의 그것과 비슷한가요? 알카트라츠에서 죽나요?

감독인 Brian Helgeland, 검색해보니 멋진 필모그래피를 가진 시나리오 작가 겸 감독이군요.

(2008.09.05)

신고
« PREV : 1 : 2 : 3 : 4 : 5 : ··· : 3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