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idnight Meat Train 미드나잇 미트 트레인 ★★☆
감독 : 키타무라 류헤이 北村龍平
imdb    daum

여러분과 마찬가지로 저 역시 <버수스>를 무척이나 재밌게 봤고 또 여러분과 마찬가지로 그 이후의 키타무라 류헤이 영화에 대해서는 실망반 안타까움반의 감정을 느꼈습니다. 분명 이런 허접한 영화 이상의 것을 만들 능력이 있을텐데...

게다가 전 여러분과 마찬가지로 클라이브 바커를 호러의 거장으로 경배해 마지않아 왔어요. 그가 감독한 영화들은 대체로 후진 경향이 있지만 사실 <헬레이져>같은 걸작 하나만으로 님좀짱인듯 을 외치기엔 충분하잖아요? 게다가 국내에 출간됐던 그의 단편집 두 권은 제가 지금껏 본 호러소설 중에 가장 재밌었습니다. <헬레이져>의 세계를 활자로 옮겨놓은듯한, 피와 내장과 고통에 찬 비명이 만들어내는 끔찍한 아름다움... 하긴 영화/소설/게임의 호러라는 장르에 관심이 있다면 누군들 클라이브 바커라는 이름에 흥분하지 않겠습니까...

여튼 그런 이유로 <미드나잇 미트 트레인>을 나름 기대하고 있었습니다. 호러영화답게 즐기기위해 상영시간도 밤 12시 근처로 예매했구요. (그 시간대가 티켓값이 싸기도 하구요.) 하지만 영화는 실망이었어요.

몇몇 장면들은 꽤 재밌습니다. 잘린 목이 데굴데굴 굴러가다 피를 뿜고 있는 쓰러진 자신의 몸통을 바라보는 시점숏 같은 거요. 하지만 그게 다에요. 원래 호러영화의 인물들은 바보같은 짓만 골라하는 경우가 많지만, <미드나잇...>의 경우는 그 도가 지나칩니다. 아주 병신같은 짓만 골라해요. 살인마가 같은 방에 있는 게 분명한데도 도망갈 생각은 안 하고 살인마의 가방을 뒤진다는 식이죠. 살인마와 지하철의 숨겨진 비밀에 빠져들어 점점 미쳐가는 주인공 남자의 심리도 전혀 납득이 가지 않습니다. 그러다가 갑자기 난폭해져서 뜬금없이 애인과 과하게 터프한 섹스를 하는데 사실 그렇게 성욕이 항진될 아무런 맥락도 없거든요. 쟤가 왜 저런 행동을 하나 이해가 안 가기가 흡사 안병기표 공포영화 수준이었습니다. 기대하던 액션씬도 평범하기 이를데 없구요. 가장 실망이었던 점은 드디어 드러나는 식인괴물의 몰골이 몹시 초라했다는 점이지요. 원작 단편소설 속 식인괴물은 먹이(사람)를 갖다 바치지 않으면 도시의 존립자체를 무너뜨릴 수 있는, 거대하고 위협적이고 초월적인 존재였다면, 영화 속 식인괴물은 그냥 허기진 기형아처럼 보일 뿐이었습니다. 괴물분장은 또 얼마나 조악하던지. 내가 그딴 괴물 볼려고 극장 간 게 아니거덩?

여튼 이렇게 길게 낙서를 할 가치도 없는 영화입니다...라고 저는 생각합니다만 나름 평가가 좋은가 봐요. 재밌다는 평도 많고. 전 극장을 나오면서 키타무라 류헤이가 이 한 편으로 그냥 보따리 싸서 일본으로 돌아가겠다고 생각했는데 안 그럴지도 모르겠군요.

2001년인가 나온 클라이브의 단편소설집의 한국어제목은 <한밤의 식육열차>였습니다. 저 강렬한 임팩트를 마다하고 <미드나잇 미트 트레인>같은 좆같은 제목을 달아놓은, 누굴 욕해야할지 잘 모르겠지만, 여튼 수입업자, 어이가 없군요. 아니, 한국말은 말이 아니냐구. 미쿡거면 그냥 질질 싸는 얼빠진 인간들같으니라구.  (2008.08.27)

Collateral 콜래트럴 ★★★★
Director:Michael Mann
imdb    daum

정말 영화 잘~ 만드네, 감탄을 하며 보았습니다. 대도시 밤의 그 쓸쓸하고 위태롭고 나른한 분위기를 잡아내는 카메라, 근사한 대사들, ... 멋진 영화였어요.

새삼 느끼는 거지만 Tom Cruise는 조롱과 희화화의 대상으로만 소비되는 것이 부당한 좋은 배우입니다. 한석규가 <눈에는 눈 이에는 이>에서 머리를 하얗게 염색한 거, 이 영화를 따라한 걸까요?

역시 영화는 돈으로만 찍는 게 아닐거에요. <콜래트럴>도 600억이 넘는 제작비가 들어갔다고 하지만, 두 주연배우의 개런티를 빼면 돈이 많이 들어갈만한 영화가 아니잖아요? 그저 돈 많이 쓰는 게 자랑일 뿐 정신없기만 한 한국영화들이 생각나는군요. <놈놈놈> 같은. 

제목 Collateral은 도대체 무슨 의미인가요?  (2008.08.27)

 

 

 



가슴이 찢어질 거 같군요.
Robert Bresson 의 < Mouchette > 마지막 장면입니다.  (2008.08.19)

 

 

 

Science des rêves, La 수면의 과학
Director:Michel Gondry
imdb

영화 자체는 그닥 좋아하지 않지만...

미셸 공드리의 <수면의 과학>에서 스테판(가엘 가르시아 베르날 분)이 고양이 옷입고 부르는 곡이랍니다.

Velvet Underground의 'After Hours'를 Jean-Michel Bernard가 편곡한 곡인가봅니다.

 



뮤직비디오가 아닙니다. 그냥 음악만 들어주시길...


if you rescue me I'll be your friend forever
나를 구해준다면 영원히 당신의 친구가 될꺼에요

Let me in your bed I'll keep you warm in winter
침대로 데려가 주세요 당신의 겨울을 따듯하게 만들어 줄게요

All the kitties are playing and they're having such fun I wish that could happen to me
즐겁게 장난치는 새끼 고양이들 처럼 나도 그렇게 되고 싶어요

But if you rescue me I'll never have to be along again
당신이 나를 구해준다면 다시 혼자가 되는 일은 없겠죠

Oh the cars drive so fast and the people are mean and sometimes it's hard to find food
차들이 너무 빨리 지나다니고 사람들을 못살게 굴어요 가끔은 먹을 것을 찾기가 어렵지요

Let me into your world I'll keep you warm and amuse
당신의 세상으로 날 데려가 준다면 당신을 따듯하고 즐겁게 해줄께요

All the things we can do in the rain
비가오면 우린 무엇을 하고 놀까요

If you rescue me I'll be your friend forever
당신이 나를 구해준다면 영원히 친구가 되어줄께요

Let me into your bed I'll keep you warm in winter
침대로 데려가 주세요 당신의 겨울을 따듯하게 해 줄께요

Oh someday I know someone will look into my eyes
언젠가는 누군가 나의 눈을 바라보며 이렇게 얘기할거란 걸 알아요

And say, "Hello, you're my very special kitten"
"넌 나에게 가장 특별한 고양이야"

So if you rescue me I'll never have to be along again
그러니 당신이 나를 구해준다면 난 다시 외톨이가 되지 않을꺼에요

 

(2008.08.13)

 

 

Donnie Darko 도니 다코
Director:Richard Kelly  
imdb

 



아래 가사는 규훈님 블로그에서...

Mad World
By Gary Jules (2001)

All around me are familiar faces
Worn out places, worn out faces
Bright and early for their daily races
Going nowhere, going nowhere

나를 둘러싸고 있는 친숙한 얼굴들,
낡아빠진 곳에 있는 지친 얼굴들,
하루의 경쟁을 위해 애써 밝은 표정을 짓지만,
갈 곳을 모르는 얼굴들,

Their tears are filling up their glasses
No expression, no expression
Hide my head I want to drown my sorrow
No tomorrow, no tomorrow

앞에 놓인 잔 속에 눈물이 떨어져 고이지만,
아무 표정도 없는 그들,
나는 슬픔 속에 빠져서 머리를 숨기네,
내일이 없는 나,

And I find it kind of funny
I find it kind of sad
The dreams in which I'm dying
Are the best I've ever had

그런 풍경이 우스꽝스럽기도 하고,
슬프기도 하고,
내가 죽는 꿈을 꾸었지,
내가 꾸었던 꿈 중에 최고였어,

I find it hard to tell you
I find it hard to take
When people run in circles
It's a very, very
Mad World
Mad world

뭐라 말하기 어려워,
받아들이기 어려워,
똑같은 일상을 반복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고있자니,
이건 참,
미친 세상이야,
미친 세상이야,
 
Children waiting for the day they feel good
Happy Birthday, Happy Birthday
And I feel the way that every child should
Sit and listen, sit and listen

아이들은 기분이 좋아지는 날을 기다리지,
생일 축하해, 생일 축하해,
하지만 내 생각에 모든 아이들은 반드시,
조용히 앉아서 어른들의 말씀을 들어야 하네,

Went to school and I was very nervous
No one knew me, no one knew me
Hello teacher tell me what's my lesson
Look right through me, look right through me

학교에 다닐 때 난 겁이 났었지,
아무도 나를 몰랐어,
선생님, 오늘의 교훈이 뭐죠,
내 눈을 똑바로 보면서 말씀 해 주세요,

And I find it kind of funny
I find it kind of sad
The dreams in which I'm dying
Are the best I've ever had

그런 풍경이 우스꽝스럽기도 하고,
슬프기도 하고,
내가 죽는 꿈을 꾸었지,
내가 꾸었던 꿈 중에 최고였어,

I find it hard to tell you
I find it hard to take
When people run in circles
It's a very, very
Mad World
Mad World

뭐라 말하기 어려워,
받아들이기 어려워,
똑같은 일상을 반복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고있자니,
이건 참,
미친 세상이야,
미친 세상이야,

Enlarging your world
Mad World

시야를 넓혀보아도,
이건 미친 세상이야,

 

(2008.08.13)


 

2004·04·23 20:09
서점에는 일본 영화에 대한
들이 꽤 있지만 일본영화사 전체를 아우르는 제대로 된 은 거의 없는 것 같습니다. 검색해 봤는데, 그나마 제대로 된 들은 서양인이 쓴 이구요. 바로 옆엣나라 영화를 이해하는데 서양인의 관점을 거칠 필요도 이유도 없겠지요.

은 일본인이 직접 쓴, 제대로 된 일본영화사입니다. 최초의 일본영화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두루 설명하고 있어요. 이 의 가장 큰 장점은 일본이라는 일국의 영화사가 아니라, 한국과 중국, 대만 등을 아우르는 '동아시아적 관점'에서 일본영화사를 조망한다는 것입니다. 특히 지한파인 저자는 한국영화를 꽤 비중있게 다루고 있습니다.

오자-가령 구로사와 기요시를 구로사와 아키라라고 한다든지-가 좀 있지만, 재밌고 유익한
입니다.

하라 세츠고 여사가 파시스트 영화에도 많이 나왔다는군요. 실망이랄까...

 

 

2005·02·27 21:06

파이트 클럽 - 메피스토 1 | 원제 Fight Club
척 팔라닉 (지은이), 최필원 (옮긴이) | 세상

영화 <파이트 클럽>을 무척 재밌게 봤었고, 척 팔라닉이란 사람도 썩 유명한 사람이니까, 웬만하면 이 책 읽고 그의 다른 번역본도 읽으려고 했습니다...만, 도저히 그럴 맘이 안 드는군요.

영화에서는 브래드 피트의 매력에 눈이 멀어, 저 미친 마초들이 하는 덜 떨어진 짓이 그다지 눈에 거슬리지 않았는데, 활자로 읽으니 결국 폐나 끼치는 얼빠진 짓일 뿐이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사는게 비루해서 열받고 힘들다는 건 알겠는데 그따위로 치고받고 싸워대며 아드레날린을 뿜어대는 게 무슨 해결책이라도 되나요?

이런 책에 흥분하는 건 파이트 클럽의 그 얼빠진 추종자들처럼 한심한 짓같아, 고만 읽으렵니다.




Fight Club 파이트 클럽
Director:David Fincher
naver   imdb

 

 

2005·09·17 03:52

로알드 달, 유명한 동화작가이지만 모르시는 분이 계실 것같아 조금 설명드리면... 1916년 출생한 영국출신의 소설가로 2차대전 때 전투기 조정사로 참전했다가 격추당한 후 글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최근 리메이크된 <찰리와 초코렛 공장>의 원작자이기도 하구요, <마틸다>, <제임스와 수퍼 복숭아>, <내 친구 꼬마 거인>등의 동화등을 썼습니다.

제가 로알드 달에 대해 처음 알게 된 것은, 어느 무료한 휴일, 집에서 빈둥대다 무료함에 지쳐 리모콘으로 채널을 이리저리 돌리다가... <마틸다>라고 하는 영화를 보고 난 다음입니다. '이거 웃기네'하며 보기 시작한 그 '애들 영화'를 자세를 고쳐잡고 끝까지 보고 말았어요. 애들 영화임에 분명한데 어딘가 정상성에서 벗어난 듯한 해괴한 영화였거든요. 전직 투포환 국가대표였던 교장선생이란 작자는 초등학생들을 빙빙 돌려 담장밖으로 날려보내고, 천재소녀 마틸다의 부모들은 이를데없는 저속함과 천박함으로 무장하여 "TV를 보면 뭐든지 알 수 있는에 왜 쓸데없이
이나 읽고 있냐"며 마틸다를 구박합니다. 원작을 읽으니 더 가관이군요. 어른들의 유아학대에 대한 구체적이고 잔인한 묘사-가령 마리오 바바의 < Black Sabbath > 의 그 유명한 마녀처형기구를 연상시키는, 사방에 못이 튀어나와 있어 선 채로 조금도 움직일 수 없는 처벌 방이라든지 체벌의 일환으로 아이의 귀를 잡아당겨 귀가 늘어나버린 장면이라든지-와 근친살인에 관한 언급, 차라리 '유기'에 가까운 부모들의  무관심 등, 아이들에게 전혀 유익하지 않은 내용으로 가득차 있었습니다. 제 자식이라면 읽히고 싶지 않은 이지요. 하지만... 위반의 쾌감이랄까요? 저같은 아저씨가 봐도 이렇게 신나는데 어린이들이 본다면 얼마나 즐겁겠습니까?

잔인성과 위반의 쾌감으로 말하자면 <마녀를 잡아라>쪽이 더 심하군요. 가령 마녀가 아이들을 처치하는 장면은 지나치게 성실하게 묘사되어 호러소설이라도 읽는 느낌이구요, 주인공 소년이 쥐로 변한 뒤 다시는 사람으로 변하지 못하는 결말도 꽤 신선했습니다. 흥미로운 건 그 소년이 쥐로 사는 생활에 만족해 인간으로 돌아오지 못하는 상황을 오히려 행복하다고 생각한다는 점이지요. 그 소년이 쥐인간은 기껏해야 9년 정도밖에 살지 못하는다는 얘기를 듣고도, 자신의 유일한 보호자인 늙은 할머니보다 일찍 죽게되서 다행이라고 생각하는 장면은 감동적이기까지 했어요.

여튼 두 권 읽었을 뿐인 로알드 달의 동화들은 어른이 읽어도 꽤 재밌는, 흥미로운 소설들이었습니다. 물론 로알드 달의 동화보다 자극적이고 반권위적이며 심오한 주제의식을 가진 '어른' 소설은 많지만, 동화의 외형을 띠고 이렇게 멋대로 이야기를 풀어나는 방식은 어딘지 통쾌한 맛이 있군요. 게다가 엽기로 일관하는 대신, 딜런 토마스의 시를 인용하고 영어권 고전들을 언급하는 장면에선 문학과 예술에 대해 아이들의 주의를 환기하는 꽤 교육적인 내용도 담고 있습니다.  

시간나면 한번들 읽어보시라...



Matilda 마틸다
Director:Danny DeVito
naver   imdb

 

 



2004·01·18 21:56

"...아내는 라틴어와 독일어와 화학과 물리학과 역사와 셰익스피어와 기타 사립학교에서 가르치는 모든 것들을 알고 있었다. 아내는 찻잔을 제대로 잡는 방법을 알고 있었고, 요리를 할 줄도 알았으며, 더욱이 사랑을 나눌 줄도 알았다. 나에게 있어서 그녀는 푸짐한 상품과도 같은 존재였다..."

2005·05·15 13:35

전에 레이몬드 카버의 소설집이라고 읽은 <숏컷>은, 이 소설집과 <사랑을 말할 때 우리가 이야기하는 것>에서 골라낸 것이거둔요. 레이몬드 카버의 bibliography에도 <숏컷>이란
이 없구요. 로버트 앨트만의 <숏컷>이 레이몬드 카버의 '동명소설'을 영화화했다고 뻥을 치던데, 모르면 가만히나 있지.




Short Cuts 숏 컷
Director:Robert Altman
naver   imdb

 

2003·09·21 11:30

... 그렇다. 나는 그제서야 알아들었다. 조르바는 내가 오랫동안 찾아다녔으나 만날 수 없었던 바로 그 사람이었다. 그는 살아 있는 가슴과 커다랗고 푸짐한 언어를 쏟아 내는 입과 위대한 야성의 영혼을 가진 사나이, 아직 모태인 대지에서 탯줄이 떨어지지 않은 사나이였다. 언어, 예술, 사랑, 순수성, 정열의 의미는 이 노동자가 지껄인 가장 단순한 인간의 말로 내게 분명히 전해져 왔다...

조르바는 분명 매력적인 인간입니다. 행동없이 머릿속에서 단어만 굴리는 지식인들을 비웃고, 국가라는 미명 아래 악행에 면죄부를 부여하는 애국심을 비웃고, 인생이 선사하는 쾌락과 희열의 순간 앞에서 머뭇거리는 알량한 윤리관을 비웃는, 이 정열적인 남자의 야수적인 매력을 과연 누가 거부할 수 있겠습니까?

하지만, 결국 그는 살아남은 사람입니다. 조르바에 여성관이 지독히도 편향되어 있다는 것은 애교로 받아들인다 하더라도, 조르바가 회한섞인 한숨으로 고백하는 과거 그의 악행의 기록들까지 조르바라는 위대한 인간이 완성되기 위한 한 단계나 수순이었다고 받아들일 수는 없습니다. 카잔차키스 자신이기도 한 극중 화자는 인간 조르바의 매력에 취해 그의 죄많은 개인사까지도 '행동하는 인간'이 할 수 있는 일의 범주에 속하는 것으로 판단하는지 모르겠으나, 제겐 그런 화자의 태도는 문약한 자신에 대해 컴플렉스를 갖고 있던 지식인의 뒤틀린 가치관으로 받아들여집니다.

조르바는 위대하고 자유로운 인간입니다. 그가 뱉어내는 말들은 지하철 안에서 저도모르게 킥킥대며 웃게 만들만큼 솔직하고 신랄했으며, 그가 하는 어떤 행동들과 용기는 무척 감동적이었습니다. 행동으로 가득찬 조르바의 삶의 역정은 평범한 사람의 삶의 스케일이 아닙니다. 하지만 다른 소설 속의 영웅들의 삶이 그러하듯이 그의 삶의 어떤 에피소드들은 일반적인 윤리관으로는 용서하기 힘든 오점이 있고, 저 같은 소심한 남자는 그것때문에 조르바를 온몸으로 받아들이고 존경하기를 거부하고 맙니다.

 

 

 


Alexis Zorbas 희랍인 조르바
Director:Mihalis Kakogiannis
naver   imdb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