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ack Swan 블랙 스완 ★★★

Posted 2013.07.23 02:56

 

 

호평 일색인 영화인지라 무척 기대를 하며 봤는데요... 저로선 그닥 와닿지 않는 영화네요.

사실 대런 아로노프스키의 <레슬러>도 별로 재미없게 봤습니다. 성격적 결함이나 의지력의 부족등의 이유로 자신의 인생을 스스로 망쳐버린 사람들에 대해 제가 전혀 연민의 감정을 느끼지 못한다는 이유 때문일겁니다. 특히 스스로 택한 육체적 학대가 한 사람의 몰락을 가져오는 경우는 더욱더. 가령 술쳐먹고 담배펴서 각종 암으로 죽어가는 사람의 인생은 참으로 어처구니없다고 느껴져요. <레슬러>의 그 레슬러가 바로 그런 종류의 인간인지라 그다지 공감이 가지 않았습니다. 자신도 주체하지 못할 어떤 열정으로 인해 결과를 뻔히 알면서도 파멸로 돌진하는 사람들의 인생에서 누군가는 숭고함을 느끼나 본데 제게는 그냥 코미디일 뿐이에요.

 

 그 파멸이 <블랙 스완>처럼 예술혼을 불태운 결과라면? 글쎄요... 제겐 레슬러의 파멸과 별 차이 없어 보입니다. 하다못해 <레슬러>에겐 중년의 고단함과 망가진 인생에 대한 회한이 어떤 보편적인 울림을 가지기라도 했지요. 전 기본적으로 예술가의 고뇌같은 것에 쉽게 공감하지 못하겠더라구요. 전에도 말씀드린 적이 있는데, '표본수'에 관한 문제입니다. 니나 같은 류의 예술적 고민에 싸인 인생이 세상에 몇 %나 될까요? 게다가 고급예술의 대명사인 발레잖아요? 예술과 현실의 경계가 허물어지면서 섬세하고 천재적인 재능의 예술가가 파멸에 이른다는 소재는 예술 영역에서라면 고전적인 주제일지 모르겠지만, 저같은 둔한 일반인에겐 어떠한 일상의 감각도 느낄 수 없어 공허하게만 들릴 따름입니다..........  아.. 제가 요즘 먹고 살기가 힘든가봐요. 이렇게 각박해진걸 보면...

 

결정적으로 <블랙 스완>은 너무 익숙해서 지루한 느낌이었습니다. <퍼펙트 블루>를 본 게 한 대충 10년전쯤 인 거 같아요. 나탈리 포트만이 유명한 '시오니스트'라는 사실도 쫌 불편했구요. <레퀴엠>같은 현란한 편집을 기대했는데 그냥 평범하다는 인상이었습니다. 

 

 

여튼 <블랙 스완>은 제겐 대체로 심심하고 진부한 영화처럼 느껴졌습니다.

간만에 아침에 일어났더니 안 하던 짓도 하게 되는군요. 영화보고 낙서하기. 영화는 간밤에 봤습니다만...

Director: Darren Aronofsky

http://www.imdb.com/title/tt0947798/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72058

 

 

(2011.03.09)

부당거래 ★★★★

Posted 2013.07.23 02:54

 

 

류승완 감독의 영화를 썩 좋아하는 건 아니지만, 그런 제 개인적인 취향과 달리 류승완의 영화들은 대부분 극장에서 봤습니다. 이 영화에 관한 소식을 처음 접했을 때도 극장에서 보아야겠다고 생각했구요. 하지만 한편으론 어색하다는 느낌이었습니다. 아시다시피 류승완은 뭔가 현실에 발을 딛고 있는 영화와는 거리가 먼 사람이잖아요. 탄탄한 시나리오나 복잡한 스토리, 현란한 말빨과도 거리가 있는 사람이구요. 특정 장르의 영화를 감독하는데 대단한 재주가 있는 사람이라는 건 알겠지만, 그가 사회와 제도 같은 것을 2시간짜리 영화에 담아낼만큼 진지하고 비판적인 안목이 있는 사람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본 <부당거래>는 대단한 영화더군요. 사법기관과 경찰조직에 대한 직업적 묘사가 실제와 얼마나 유사한지는 모르겠으나 영화적으론 굉장히 박력있게 묘사됩니다. 조폭부터 청와대에 이르는 거대한 그림도 뭔가 '핵심을 찔렀다'는 설득력이 있구요. 다들 짐작은 하고 있던 그들만의 더러운 커넥션을 보란듯이 까발리는 데에는 통쾌감도 느껴집니다. 저런 식의 결말은 쉽게 예상할 수 있지만, 현실에서의 결말도 크게 다를 지 않을 것이라 생각되구요. 다소 오버하는 듯한 음악도 스피디한 전개와 어울려 경쾌한 리듬감을 만듭니다. 한마디로 멋진 영화였어요!

 

류승범은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 의 양아치 느낌이 강해서 싫어하는 배우였는데, 의외로 '검사'라는 이미지와도 잘 어울리는군요. 아마도 제가 '검사'라는 인간들에 관해 갖고 있는 이미지가 '양아치'라는 인간들에 대해 갖고 있는 이미지와 큰 차이가 없어서겠지요.

 

아주 솔직히 말하자면... 류승범이 "대한민국 검사를 어떻게 보고..." 따위의 좆같은 소리를 내뱉으며 눈알을 부라릴 때, 뭔가 부럽다는 생각도 들더군요. 법이고 정의고 싹 무시하고 자기 욕망대로 움직여도 결국엔 '승자'로 살아남잖아요. 저런 식으로 살 수 있다면 산다는 게 졸라 신나지 않겠어요? 씨발... 

감독 : 류승완

 

(2010.11.04)

 

 

 

 

 

전 이 영화를 최적의 조건에서 감상했습니다. 관객이 저말고는 아무도 없는, 12시 25분에 시작하는 심야상영으로 보았거든요.

 

전 겁도 꽤 많아, 영화를 혼자 봐야한다는 사실을 알아채곤 한참 망설였습니다. 그냥 집에 돌아갈까... 결국 뭔가 자신을 '단련'하자는 각오로 보았습니다.

 

근데 괜한 걱정이었어요. <파라노말 액티비티>는 굉장히 안 무서운 영화였거든요.

 

영화 내용에 과도하게 감정이입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줄곧 "저건 영화야."라며 자기암시를 했던 때문일까요. 뻔한 트릭과 단순한 설정, 평범한 연기, ... 밤 열두시에 큰 극장에서 혼자 봐도 될만큼 심심한 영화였어요...

 

 

라고 말하면 뻥일지도 모르겠군요. 마지막 10분쯤을 위해 존재하는 영화인만큼 마지막 시퀀스는 꽤 으시시합니다. 하지만 스필버그가 바꿔놓은 극장판 엔딩은 너무 전형적이어서 한심한 느낌이더군요. 동영상 파일로 확인한 오리지널 엔딩이 훨씬 그럴듯합니다.

 

 

 


 

 

 

여튼 대체로 실망인 영화였습니다.

 

 

아... 졸라 오랜만의 낙서였습니다. 사는게 바쁘다보니 영화도 거의 못 보내요. 아직 <아바타>도 못봤어요...

 

Paranormal Activity 파라노말 액티비티 ★★★

Director : Oren Peli

imdb

 

 

 (2010.02.02)

 

 

« PREV : 1 : 2 : 3 : 4 : 5 : ... 12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