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와세 나오미는 과대평가된 감독이다,라는 저의 생각은 바로 이 영화 때문에 갖게 되었습니다. 쓸데없이 길기만 한 이 영화는 뭘 해도 느릿느릿입니다. 그런 긴 호흡이 어떤 상황에선 미학적 효과같은 것도 가질 수 있는 것이겠지만, 이 영화에서는 과잉된 작가의식을 드러내는 게으른 표시일 뿐입니다. 영화의 설정은 진부하거나 작위적이어서 어이가 없을 지경이구요. 도대체 무슨 맥락으로 도자기 굽는 가마를 뽀개버렸나요? 시도때도 없이 끼어드는 감상적인 멜로디는 딱 7,80년대 작부영화를 연상시킵니다. (카와세 나오미가 음악도 직접 맡았다는군요.) 카와세 나오미가 촬영도 직접 했다는데, 딴 영화에서와 마찬가지로 많은 장면에서 핸드헬드를 고집하고 있습니다. 어이없게도 배우가 일순 카메라를 의식해 카메라를 힐끗 쳐다보는 장면도 나와요. (이런 어설픈 실수는 <사라소주>에서도 반복됩니다.)

한마디로 어설프고 설익은 아마추어같은 영화에요. 저는 물론 이런 수준의 영화도 못 만들테지만, 이런 감독에게까지 찬사를 바칠만큼, 평론가들은 심심한가요?

<캬카라바아>라는 짧은 다큐멘터리도 같이 보았는데, 이건 보다가 한 반쯤 자버리는 바람에 (코까지 골며!) 뭐라 할 말이 없군요. 자기연민과 자기애가 낯뜨거웠다는 정도?

.



호타루 火垂 / Hotaru

000 | 164min | Color | 드라마 | 주연 * 나카무라 유코, 나가사와 토시야

2001 부에노스 아이레스 독립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
2000 로카르노영화제 C.I.C.A.E.상 수상 / 국제비평가상 수상


감성적이고 숫기 없는 스트립 클럽 댄서 아야코. 그녀는 어린 시절 자살한 엄마에 대한 기억에서 헤어나지 못한다. 우연한 사건으로 도자기 공인 다이지를 만나게 되고 두 사람은 서로에게 매력을 느끼게 된다. 그러나 다이지의 존재도 자신의 외로움을 달래주지 못한다는 것을 깨달은 아야코는 모든 것을 정리하고 고향으로 돌아가기 위해 그를 떠날 결심을 하고…
 

 

캬카라바아 きゃからばあ / Kya Ka Ra Ba A

2001 | 50min | Color | 다큐멘터리 | 출연 * 가와세 나오미

가와세 나오미는 1999년 9월 5일, 아버지의 부고를 듣게 된다. 9년 전인 스물 두 살이 되어서야 다섯 살 때 자신을 떠났던 아버지와 17년 만에 조우했던 그녀는 아버지의 죽음을 담담히 받아들이기 위해 애쓴다. 자신을 키워준 외할머니에게서 어린 시절의 기억을 되새겨보고, 엄마를 찾아가 자신이 태어나기 전 부모의 이야기를 들으며 그녀는 스스로를 위로한다. 그리고 가와세 나오미는 아버지가 가지고 있던 것과 똑같은 문신을 몸에 새기며 아버지를 떠나 보내는 자기만의 의식을 치른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