おもちゃ 오모짜 ★★★☆
directed by 深作欣二
tojapan

후카사쿠 킨지의 99년작입니다. 어려운 집안을 돕기 위해 게이샤가 되려는 소녀의 이야기입니다. 민감한 페미니스트들의 신경을 자극하기에 충분한 줄거리입니다. 게이샤들의 삶의 모습은 비참하다기보다 유쾌해 보이며, 게이샤들은 자신의 삶의 방식에 아무런 회의도 없습니다. 게이샤가 되려는 도키코를 비난하는 그녀의 오빠는 이상만 쫓는 무력하고 한심한 공장노동자로 묘사됩니다. 영화는 때로 유쾌하지만 신파의 정조가 흐르고 있고, 노련한 연기와 연출이 아니었다면 따분하고 시대착오적인 영화로 보였을 겁니다.

그런 단점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는 무척 아름답습니다. 도키코가 게이샤가 될 수 있도록 후원해준 일흔살의 노인네를 그녀의 첫 섹스 상대로 맞이하게 되는 씬은 그 상황의 비극적 성격에도 불구하고 무척 매혹적인 장면입니다. 특히 도키코 역을 맡은 미야모토 마키의 나신은 그 자체로 감동을 일으킬 만큼 아름다왔습니다. 발정난 노인네가 피운 '여름호수'라는 향기에 취해 희미한 미소를 짓는 도키코는 차라리 게이샤가 된 것이 행복한 듯 보였으며 그 씬의 거부하기 어려운 퇴폐적 아름다움은 관객까지도 그녀의 행복에 공감하게 만듭니다. 불쾌하지만 저항할 수 없는 아름다움입니다. 이런 게 거장의 실력이라는 걸까요?   (2003·07·20 19:2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