赤い殺意 붉은 살의 ★★★☆
감독 : 이마무라 쇼헤이 (今村昌平)
imdb

제가 본 이마무라 쇼헤이 영화의 여배우들은 대부분 아름다웠습니다. <복수는 나의 것>이나 <나라야마 부시코>에 나왔던 바이쇼 미츠코의 풍만한 육체는 얼마나 황홀하던가요! <우나기>와 <붉은 다리 아래 따뜻한 물>의 시미즈 미사는 또 어떻구요. <간장 선생>이 바다에서 갓 건져낸 아소 쿠미코의 젖은 엉덩이는 또 얼마나 탐스럽던가요? <돼지와 군함>에는 요염한 육체의 매춘부들이 떼거지로 등장하지요. <일본 곤충기>의 그 막나가는 모녀들이 거칠고 가혹한 현실의 도전에 저항하는 무기도 바로 그녀들의 풍만한 육체와 요염한 얼굴이었지요. 그녀들의 삶의 방식이 매춘이거나 첩살이라 할지라도 그녀들을 어떻게 비난할 수 있겠습니까? <카우보이 비밥>에서 페이의 대사였던가요? 그런 척박한 시대에 "여자는 살아있는 것 자체가 위대"한 거지요.

이마무라 쇼헤이 영화에서 느낄 수 있었던 여성의 강인한 생명력의 원천은 이렇듯 그녀들의 아름다운 육체로 환원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남성의 욕망을 끊임없이 자극하는 여성의 아름다움은 실제로 남성 중심의 사회에서 여성이 살아남기 위한 가장 강력한 무기일 것입니다. 게다가 이마무라 쇼헤이는 영화의 섹스씬을 여성의 성에 대한 폭력행사로 해석하기 힘들만큼 동물적으로 묘사하지요. 그녀들의 욕망은 그놈들의 욕망만큼이나 맹목적이고 적극적이어서, 여성의 성이 일방적으로 착취된다고 여겨지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마무라 쇼헤이 영화의 여성들이 하나같이 아름답다보니, 여성의 적자생존의 순위가 숫컷의 욕망에 따라 결정되어온, '욕망의 객체'로서의 여성史가 그의 영화에 반복되는 듯 해, 불쾌감을 떨치기 힘들었습니다.  

그런데 이 영화에서 사다코을 연기한 하루가와 마스미는 이마무라 쇼헤이 영화의 주인공치곤 너무 못생겼군요. 극중 남편이 몇번이고 놀리는 것처럼 너무 뚱뚱해요. 그런데도 사다코는 쇼헤이 영화의 어느 여성보다 영악하게 삶을 꾸려나갑니다. 그녀의 어눌함과 모자람이 남편을 속이기 위한 노련한 연기인 것처럼 여겨질 정도지요. 그녀는 자신이 강간을 당했다는 사실에 죄의식을 느끼며 자살을 시도(?)할만큼 민감한 윤리의식의 소유자이지만, 동시에 자신의 불륜의 대해 천역덕스럽게 거짓을 말할만큼 뻔뻔하기도 합니다. 이 이율배반은 한 가지 코드로 자연스럽게 설명되지요. 달려오는 기차에 차마 몸을 던지지 못하는 그 우스꽝스런 장면에서 잘 드러나는, 그녀의 삶의 의지! 그녀는 강간범과 지속적인 성관계를 가질 수 밖에 없는 상황에 대한 변명을 자신에게 질리도록 해대지만 그건 자신의 욕망에 그럴듯한 허울을 씌우기 위한 합리화일 뿐이지요. 그녀가 그날 밤 창문을 열어놓은 이유도, 그 철저한 자기합리화 덕에 그녀 자신은 이해하지 못하지만, 결국 자신의 성욕 때문이란 걸 우린 잘 알 수 있습니다. 그녀의 의도는 아니었지만, 불륜의 대상과 유일한 목격자가 모두 죽어버리는 결말에 이르르면 가장 이색적인 타입-추한 육체와 둔한 두뇌-의 팜므 파탈을 발견한 듯한 두려움을 느끼게 됩니다.

하지만 그녀의 맹목적인 욕망과 너저분한 변명을 누가 감히 비난할 수 있겠습니까? 당신은 그녀와 얼마나 다르다고?


한국영상자료원 시사실의 좌석은 정말 최악입니다. 앞에 앉은 사람 머리통에 화면의 1/4는 가려지더군요. 결국 일어선 채로 보았습니다.    (2004·06·10 23:33 )

Day After Tomorrow, The 투모로우 ★★★☆
Directed by Roland Emmerich
imdb

사실 많은 영화들은 무의미한 돈지랄인 경우가 많습니다. 이 영화만 해도 1.25억 달러를 들여서 제작되었다는데, 이런 영화 17,8편 만들 돈이면 우리나라 농가부채 전체를 상환할 수 있습니다. 800억원 정도 들여서 같은 감독이 만든 <인디펜던스데이>를 생각해보세요. 그런 해괴한 영화에 그만한 돈을 퍼붓다니, 이정도면 희극이 아니라 비극이지요.

하지만 이 영화정도면 그 존재가치를 주장해도 괜찮을 듯 합니다. 이 영화로 부시정권의 반환경적 정책을 고발하는 계기로 삼으려던 환경운동 진영에 대해 폭스사측이 난색을 보인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영화는 '물론' 정치적 프로파겐다를 목적한 영화는 아닙니다. 하지만, 가령 <라이언 일병 구하기>의 노르망디 상륙 장면이 전장의 참혹에 대한 그 극명한 사실주의를 통해 '반전영화'로 읽힐 수 있듯이, 이 영화가 보여주는 지구적 규모의 재앙의 스펙터클도 그 리얼리티를 통해 충분히 교육적이고 정치적인 효과를 가질 수 있을 것입니다.

게다가, 감독과 시나리오 작가가 무슨 생각으로 그랬는지는 알 수 없으나, 이 영화의 어떤 설정들은 영화 외부의 현실과 노골적인 대응관계를 이루고 있어 제법 '비판적'으로 읽힙니다. 가령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28%를 차지하고 있으면서도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교토의정서 비준을 거부하는 부시정권의 반환경적 정책은, 이상기후에 대한 기상학자인 잭 홀(데니스 퀘이드 분)의 경고를 경제적인 이유를 들어 무시하는 미국 부통령이라는 설정으로 재연됩니다. 기상이변을 피해 미국 난민들이 멕시코로 불법적인 월경하는 시도한다는 설정도 어딘지 통쾌한 맛이 있습니다.

뭐 이 영화에 대해 이러저런 단점을 잡아내는 건 충분히 가능할 것입니다. 하지만 이만한 균형감각이나마 유지하고 있는 블록버스터가 드문만큼 그런 단점들은 그냥 애교로 넘어가도 되지 않을까 싶네요.

국제경제의 남북문제를 해결하는 확실한 방법, 미국에 빙하기가 찾아오는 것이지요. -_-

토네이도가 L.A.를 작살내는 장면은 정말 장관이었습니다. 살인적인 냉기가 마천루를 꼭대기부터 습격하는 장면의 긴장감은 거의 공포영화 수준이었구요.  (2004·06·03 21:57 )

Ladykillers, The 레이디킬러 ★★★
Directed by Ethan Coen & Joel Coen
imdb    naver

개인적으론 올해 칸느에서 상영된 영화들 중 이 영화를 가장 기대했더랬습니다. 왕가위의 신작이나 마이클 무어의 그 요란한 신작도 구미를 당겼지만, 코엔 형제가 이번엔 또 어떤 새로운 영화를 보여줄 것인가, 하는 점이 가장 궁금했더랬죠.

결론부터 말하자면, 저에겐 코엔 형제의 영화들 중 가장 실망스런 영화입니다. (전 아직 <오, 형제여 어디있는가>를 보지 못했습니다만, 그 영화는 일관된 비평적 찬사를 받고 있다고 들었거든요.) 애매한 로맨틱 혹은 안티-로맨틱 코미디였던 <참을 수 없는 사랑>보다도 더 실망이에요.

이 영화는 중반까지 평범한 코미디처럼 보입니다. 우선 이 영화의 캐릭터라이징은 과장과 전형성으로 일관합니다. Marva Munson 할머니는 무척 재미있는 캐릭터이긴 하지만 만화에나 나올법한 과장된 캐릭터지요. 톰 행크스의 코믹 연기도 그다지 인상적이지 못합니다. 카지노 탈취를 위해 모인 멤버들들도 참신함과는 거리가 먼, 어디선가 본 듯한 캐릭터들이구요. 그렇다고 그 평범한 캐릭터들을 가지고 코엔 특유의 '장르 변주'를 보여주는 것도 아닙니다. 몇 번 웃기는 장면이 나오기는 하지만 그런 유머도 어딘지 코엔 형제답지 않다는 느낌입니다. 가령 광고 촬영장에서 방독면을 쓴 강아지가 질식사하는 씬은 <메리에겐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에서 털에 불이 붙은 강아지에 얽힌 야단법석처럼 다소 불쾌한 기분이 듭니다. 거기다 Pancake의 과민성 대장증후군이라니요. 이거 뭐 철지난 화장실 유머도 아니고...

이 영화가 재미없었다는 것은 아닙니다. 멤버 중 한 명인 The General이 사고를 당하는 장면의 슬랩스틱한 감각이나 냉혹할만큼 도덕주의적인 결말은 '역시 코엔 영화!'라는 만족감을 줍니다. 하지만 금고 탈취 멤버들의 돌이킬 수 없는 실수를 거듭하며 자멸에 빠지게 되는 후반부를 제외하곤 영화가 너무 늘어집니다. 한마디로 지루해요.

톰 행크스가 분한 Professor G.H. Dorr는 영화내내 앨런 포우를 인용합니다. 좀 찾아보니까 Dorr박사가 교회신도들 앞에서 암송한 그 시는 포우의 < 헬렌에게 / To Helen > 라는 시더군요. <검은 고양이>를 염두에 둔 대사나 고딕 호러풍의 조각상들도 포우를 연상케 합니다.

이 영화, 아주 재미없거나 지루하지는 않습니다. 단지 코엔 형제에 대한 기대치가 너무 높기 때문에 실망인 것이겠지요. <밀러스 크로싱>이나 <파고>같은 지난 영화들이 코엔 형제의 정점이 아니길 바랄 따름입니다.

앨런 포우의 시와 소설을 읽고 싶으시면
여기로 가보세요.   (2004·05·26 01:02)

 

+ Recent posts